포장마차 뒤덮었던 태종대 감지해변 40년만에 시민 품으로

조회수16.03K의견0

불법 포장마차로 뒤덮였던 부산 태종대 감지해변이 40여 년 만에 본래 모습을 되찾았습니다.

부산 영도구는 감지해변의 불법 포장마차 촌이 인근 주차장 부지로 이전해 영업을 시작한다고 17일 밝혔습니다.

부산에서 보기 드문 몽돌 해변으로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는 길이 270m, 폭 40m의 감지해변은 40여 년 전부터 불법 포장마차 촌이 형성됐습니다.

AKR20170417106500051_01_i_org

구청은 불법 영업을 단속하려 했지만 번번이 상인 반대에 부딪혀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변화의 계기가 된 것은 지난해 10월 태풍 “차바” 때 조개구이 포장마차 촌이 쑥대밭이 되면서부터 입니다.

불법 포장마차 촌을 철거하려는 영도구와 이에 반발하는 상인이 서로 머리를 맞대고 상생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결국 인근 주차장 부지로 포장마차 촌을 옮기기로 하고 지난 7개월간 전기·수도 등 기반공사와 이전을 마무리 지었습니다.

천막 일색인 포장마차 촌은 건축물이 아니어서 구청으로부터 정식 영업허가는 받지 못한 상태입니다.

AKR20170417106500051_03_i_org

하지만 상인들은 신용카드 결제, 가격 정찰제, 지역 사회 환원 등을 구청에 약속했습니다.

구청 관계자는 “불법 포장마차 촌을 완전히 양성화하지는 못했지만 어느 정도 제도권 내에서 관리할 수 있게 됐다”며 “감지해변이 원래의 모습을 되찾고 상생하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말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프로그램: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