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현산, 거제에서 70억 먹튀 논란

조회수12.35K의견0

{앵커:
현대산업개발하면 국내 굴지의
건설회사입니다.

이 회사가 여러 이유로 4년 전 거제시에 70억원을 환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침묵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 이유가 뭘까요?

길재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008년,
거제시의 하수관 정비사업 과정에서
현대산업개발의 하도급업체등이
44억여원을 빼돌린 사실이
적발됐습니다.

법적 조치와 함께 거제시는
2009년 9월부터 5개월동안 전국 공공기관 입찰에서 현대산업개발의 참가를 제한했고, 소송끝에 2심에서 승소했습니다.

상황이 불리하게 돌아가자
현대산업개발측은 거제시가 입찰제한 기간을 1개월로 줄여주면 70억원 상당을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시는 2013년 이를 받아들였습니다. (CG끝)

현대산업개발은 거제시에서
사과 기자회견까지 열었고,
이후 제한없이 각종 공공기관 입찰에 참가했습니다.

그러나 현대산업개발은 입찰제한 기간만 줄인 뒤 4년째 감감 무소식입니다. 70억 지원은 현행 법상 뇌물의 성격이 될 수도 있어, 거제시는 적극적인 대응은 하지 않고 있습니다.

거제 지역사회에서는
이와 관련한 의문이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송미량/거제시의원/거제시 행정에서는 손을 놓고 있으니 의회에서라도 나서서 결의문등을 채택해서 이행을 압박하고 촉구하는 방안을 계획중입니다.}

시민단체들은 현대산업개발측에
약속 이행을 계속 촉구하고 있습니다.

거제 시민들을 속인뒤 이익만 챙기고
약속을 저버렸다는 것입니다.

{김영춘/거제자연의벗 대표/지금 거제의 아이파크아파트 대규모 사업도 하고 있고, 자기들은 그렇게 사업을 하고 있으면서도 지금까지 묵묵부답으로 모르쇠하는 부분은 너무 몰염치한것 아닌가 그렇게 보는거죠.}

쏟아지는 비난 여론과 거제 지역의
해명 요구에도 불구하고
현대산업개발의 침묵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