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봄 불청객 꽃가루 알레르기

{앵커:
완연한 봄날씨에 꽃구경
나서시는 분들 많으실텐데요.

하지만 이맘때 유난히 기세를
떨치는 알레르기의 주요 원인중의
하나가 꽃가루여서 주의가
필요합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활짝 핀 꽃을 배경삼아
추억을 남기려는 사람들로
도심 곳곳의 공원이 북적입니다.

하지만 불어오는 꽃바람이
반갑기만 한 건 아닙니다.

직장인 황정환씨는
이맘때면 꽃가루 알레르기로
병원을 찾는 일이 잦습니다.

{황정환/부산 용호동}
"콧물이나 재치기가 나고, 한번씩 가렵기도 하고 속도 불편한것 같아서 병원 자주 찾는 편이예요,알레르기성 비염이 있거든요,"

봄철 알레르기의 주요 원인중
하나가 참나무나 소나무 등의
꽃가루입니다.

{심은희/대동병원 호흡기내과 과장}
"졸음이나 소화불량 등이 나타날 수 있는데 장거리 운전자나 임산부, 어린이의 경우 반드시 전문가와 상의해서 복용해야 합니다."

부산보건환경연구원의 조사결과
꽃가루는 4월부터 5월 초순까지
집중적으로 발생합니다.

특히 오전 9시부터 꽃가루 수가
증가하기 시작해 정오를 넘어설
무렵 최대 농도를 보입니다.

{정태욱/부산시보건환경연구원 박사}
"일사량과 관계 있기 때문에 낮에 꽃 수정이 활성화되어 농도가 가장 높고 저녁사이 줄어드는 경향을 보입니다."

전문가들은 외출할 때 마스크를
착용하고, 귀가시에는 옷을 털고
손을 깨끗이 씻는게 꽃가루 알레르기를 막는데 도움이 된다고 조언합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