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웅 4년 재계약, 2021년까지 현대캐피탈 선수

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에서 대한항공을 물리치고 10년 만에 우승을 차지한 현대캐피탈이 최태웅(41) 감독에게 큰 선물을 안겼습니다.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배구단은 최 감독과 2021년 4월까지 4년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습니다.

최 감독은 V리그를 경험한 현역 선수에서 바로 지도자로 발탁된 최초의 사례다. 최 감독은 2015년 4월 39세의 나이에 현대캐피탈과 3년 감독 계약을 맺었습니다.

기존 계약의 만료 시점이 1년가량 남은 시점에 새로운 장기 계약을 체결한 것이어서 더욱 눈길을 끕니다.

현대캐피탈 측은 재계약 배경에 대해 “최 감독이 부임 2년 만에 정규리그 우승과 챔프전 우승이라는 뛰어난 성과를 끌어낸 것은 물론, “스피드 배구”를 통해 우리나라 배구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뛰어난 리더십으로 선수단을 이끈 것을 높게 평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최 감독은 과학적 분석을 바탕으로 한 탁월한 전략과 뛰어난 리더십을 겸비한 지도자”라며 “구단은 최 감독이 장기적인 관점에서 전력을 강화하고 현대캐피탈만의 색깔 있는 배구를 펼쳐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최 감독은 구단을 통해 “장기간 저를 믿고 팀을 맡겨 주신 정태영 구단주께 감사드린다”며 “한 번의 우승에 안주하지 않고, 현대캐피탈만의 배구를 통해 팬과 함께 즐거운 배구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최 감독은 인하사대부고와 한양대를 거쳐 1999년 삼성화재에 입단해 실업배구 9연패와 77연승의 주역으로 활약했습니다.

그는 2005-2006시즌부터 2008-2009시즌까지 세트 부문 1위에 오르며 대한민국 최고 세터의 입지를 굳혔습니다.

박철우의 자유계약선수(FA) 이적 보상선수로 2010년 6월 15일 현대캐피탈 유니폼을 입었습니다.

2010년 림프암 판정을 받고 은퇴 위기를 맞았지만, 투병과 훈련을 병행하며 코트를 지켰습니다.

최 감독은 2014-2015시즌을 끝으로 선수에서 은퇴한 후 곧바로 현대캐피탈 감독을 맡아 2015-2016시즌 V리그 최초 21연승 대기록 달성과 감독 최연소 정규리그 우승, 그리고 올 시즌 프로배구 챔프전 우승 등 화려한 성과를 일궈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