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명품 산책길 갈맷길 길어지고 다양해진다

부산을 대표하는 명품 산책길인 갈맷길이 더 길어지고 다양해집니다.

부산시는 갈맷길 노선을 새로 추가하고 기존 구간을 연장해 걷기체험 코스를 확대하는 등 갈맷길 노선을 조정했다고 19일 밝혔습니다.

도심에서 산, 바다, 강, 온천을 모두 품고 있는 부산 갈맷길은 2012년 2월에 9개 코스 20개 구간 263.8㎞로 시작했습니다.

부산시는 갈맷길 개통 5년을 맞아 북구의 화명생태공원, 화명수목원, 영도구 국립해양박물관 등 새로운 관광명소를 추가하고 코스 주변의 여건 변화를 고려해 노선을 조정했습니다.

이번에 신설된 노선은 북구 구포역에서 낙동강을 따라 금정산성 동문까지 이르는 11.3㎞ 구간과 낙동강 화명생태공원∼대천천∼화명수목원∼금정산성 서문∼동문에 이르는 구간입니다.

또 영도구 남항대교∼태종대까지 구간을 동삼혁신지구까지 3.7㎞ 연장해 동삼 해수천∼아미르공원∼동삼동 패총전시관∼국립해양박물관∼부산크루즈 국제여객터미널∼동삼해수천으로 돌아오는 이색 걷기코스를 마련했습니다.

이번 노선 조정으로 갈맷길은 기존 9개 코스 20개 구간 263.8㎞에서 신설구간 한 곳과 연장 구간 등 모두 21개 구간 278.8㎞로 늘어나 “갈맷길 칠백리”를 완성했습니다.

부산시는 이밖에 남구 문화회관 주변 UN평화기념관, 일제강제동원역사관 등 0.5㎞ 코스와 해운대구 구덕포 동해남부선 폐선부지에서 달맞이길에 이르는 1.7㎞ 코스, 북구 구포역에서 구포 어린이교통공원, 구포 무장애숲길, 운수사에 이르는 5㎞ 코스도 추천코스로 연결했습니다.

시는 갈맷길을 글로벌 브랜드로 육성하기 위해 워킹과 트레킹 관련 국제회의인 “2019 ATC”와 “2020 WTC”를 부산으로 유치하고 체험용 도보관광 추세에 걸맞은 갈맷길 활용 숙박 체류형 관광상품도 개발할 계획입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