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훼손 막으려고 선거 현수막 끈 자른 80대 입건

부산 연제경찰서는 대통령 선거 후보의 현수막을 훼손한 혐의로 J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습니다.

씨는 지난 18일 오전 11시쯤 부산시 수영구의 한 은행 앞 가로수에 걸린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의 선거 현수막 끈을 커터칼로 자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100m 정도 떨어진 수영팔도시장 근처에서 J씨를 검거했습니다.

J씨는 경찰에서 “나무가 훼손되는 것을 막으려고 현수막 끈을 잘랐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J씨가 지난 10일에도 같은 장소에 걸린 아파트 분양 홍보 현수막을 훼손한 점 등으로 미뤄 특정 정당이나 후보에 대한 반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