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주관구매제도 3년차, 교복 둘러싼 잡음여전

{앵커:개별적으로 구매하던 교복을
학교가 계약의 주체가 되어 구매하는 학교주관구매제도가 시행 3년 째를
맞았는데요,

질 좋은 교복을 싼값에
구매한다는 기존 취지와는 달리,
일부에서 비리가 생겼다는 의혹이 나오고 있습니다.

강소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당장 다음달 초부터 하복을 대체할
반팔 생활복 착용이 허용된
경남 창원의 한 사립고등학교입니다.

학교가 지난해 말 생활복을 구매할
업체를 바꾸는 과정에서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업체를 바꾸려면 학부모 의견수렴을 위해 소위원회 등을 열어야 하는데
관련 절차가 생략됐다는 것입니다.

{정현증/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모임 사무처장"교복추진위원회, 운영위원회가 구성이 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절차를 무시하고 학교가 개인적으로 계약을 하고, 그 업체와의 개인적인 관계도 결부가 되어 있는 것 같고."}

학교는 기존업체에서 구매한 옷을
반품하고 학교가 지정한 새 업체와
계약하라고 학생들을 압박했습니다.

{해당 00학교 학부모"학교가 시키는 대로 하면 될 것을 엄마들이 왜 말을 안듣냐고, 하라면 하라는 대로 하면 될 것이지. 그러니까 자녀가 불편한가봐요.(추후)"}

아직 반품을 하지 않은
신입생 40여 명은 당장 다음달부터
하복대신 입을 생활복을 받아보기 힘든 처지입니다.

학교가 지정한 업체는 생활복의 디자인을 바꿨고,
이를 뒤늦게 공개했습니다.

다른 업체들이 옷을 만들 시간을 주지 않은 것입니다.

{이전 계약업체"5월 달에 입기가 굉장히 힘듭니다. 생산기간들이 있기 때문에. 신청해 주신 학생들한테 공급을 못하게 돼서 굉장히 힘든 실정입니다."}

담당교사는 생활복은 교복이 아닌줄 알았다며 취재가 시작되자 뒤늦게
샘플을 홈페이지에 공개했습니다.

{교복구매담당 교사"생활복은 (교복이 아니라) 체육복과 같은 걸로 봤습니다."}

학교의 석연치 않은 업체 선정으로 인해 그 피해가 고스란히 아이들에게
돌아가게 됐습니다.

KNN강소라입니다.

강소라 기자
  • 강소라 기자
  • so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