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지기 40대 2명 주먹다짐…1명 숨지고 1명 쇠고랑

30년 지기인 40대 남성 2명이 주먹다짐을 벌이다 1명이 숨졌습니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A 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21일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14일 오후 11시쯤 부산 사하구의 한 도로에서 B 씨와 몸싸움을 하던 중 B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수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B씨는 의식을 잃고 도로에 쓰러져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지난 17일 끝내 숨졌습니다.

경찰은 초등학교 동창으로 30년 지기인 두 사람이 당일 1, 2차에서 술을 마시고 귀가하던 중 다툼을 벌였다고 전했습니다.

두 사람은 대선과 관련한 정치 이야기, 동네 다른 친구 이야기 등을 하다가 서로 생각이 부딪치면서 감정이 격해졌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는 경찰에서 “B가 장난으로 목을 먼저 졸랐는데 화가 나 한 대씩 주고받다가 싸움이 붙었다”고 진술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