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이 풍부했던 교사·기자…형제 수필가 탄생 신고

경남에서 형제 수필가가 탄생해 화제입니다.

형제 수필가는 전국에서도 드문 사례입니다.

주인공은 백남오(61·경남대 청년작가아카데미 초빙교수)·남경(54·부산일보 기자) 씨 형제입니다.

형 남오 씨는 2004년 수필 “지리산의 만추”(서정시학)로 등단했습니다.

백 교수는 30년간 고등학교 교사를 지내다 수필가이자 문학평론가로 변신했습니다.

그가 쓴 지리산 이야기 “겨울밤 세석에서”라는 작품 전문은 고등학교 국어교과서에 수록되기도 했습니다.

산을 좋아하는 백 교수는 지리산 수필가로 불립니다.

그는 수필집 “지리산 황금능선의 봄”, “지리산 빗점골의 가을”, “지리산 세석고원의 여름” 등을 잇따라 펴냈습니다.

동생 남경 씨는 형님과 닮은 꼴입니다.

그는 언론사에 입사한 지 30년째인 올해 봄 등단했습니다.

30년 전 군에서 제대한 후 고령의 아버지·어머니와 함께 두메산골에서 농사를 짓던 시절 얘기를 수필 “땅심 연주”(에세이스트)에 담았습니다.

이후 수필 “돌쩌귀의 삶”(부산가톨릭문학)도 신인상 작품으로 뽑히면서 그는 수필가로 본격 등단했습니다.

백 기자를 수필가로 이끈 사람은 역시 형입니다.

형은 동생에게 수필 동호인 모임을 통해 지도하고 어려울 때마다 용기를 불어넣었습니다.

백 기자는 “사실에 충실한 기사체 문장습관을 수필 문장과 구조로 전환하느라 상당한 어려움이 뒤따르곤 했다”고 털어놨습니다.

그는 “앞으로 취재 과정에서 겪었던 사건이나 에피소드를 수필로 형상화하는 데 힘을 쏟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형 남오 씨는 “기자생활을 하다 수필가로 전환하기가 어려운데 기특하다”며 기자 동생을 치켜세우곤 “동생과 함께 같은 길을 걷게 돼 행복하다”고 밝게 웃었습니다.

두 사람은 지난 9일 어릴 적 부모님과 함께 뛰놀던 고향 의령 머릿골에서 문우들로부터 형제 수필가 탄생을 기념하는 따뜻한 축하를 받았습니다.

형제는 “때가 되면 우애가 가득한 공동 수필집을 꼭 펴내고 싶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