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배터리 없다 피해자 기지로 보이스피싱 검거

딸이 납치됐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전화를 받은 피해자가 기지를 발휘해 현장에서 경찰이 외국인 조직원을 검거하는 데 일조했습니다.

부산 연제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말레이시아인 A 씨를 구속했다고 24일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14일 오전 11시 26분 택시기사인 K 씨에게 전화해 K씨의 딸을 납치했다며 현금 500만원을 몸값으로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K씨의 신고를 받고 이날 부산 연제구의 한 초등학교 앞에서 K씨를 기다리던 A씨를 검거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A씨와 통화 중에 휴대전화 배터리가 없다는 핑계를 대고 전화를 끊은 뒤 경찰에 곧바로 신고한 덕에 현장에서 검거했다”고 말했습니다.

보이스피싱 조직은 피해자가 통화 중에 전화를 끊고 가족의 신변을 확인하거나 경찰에 신고하지 못하도록 몇시간 동안 계속 통화하게 합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이틀 전인 12일에도 K 씨에게 같은 수법으로 몸값을 요구, 연제구의 다른 초등학교 앞에서 1천200만원을 챙겨 달아났습니다.

경찰은 중국에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조직의 상선 등을 추적하고 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