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주요 교차로 14곳 실시간 영상 모바일로 본다

앞으로 서면교차로와 연산교차로 등 부산의 주요 교차로 14곳의 실시간 교통 영상을 모바일로도 볼 수 있게 됩니다.

부산시는 올해 연말까지 스마트 교차로 교통관리시스템을 주요 교차로 14곳에 구축하기로 하고 부산경찰청과 함께 교차로 진단·시뮬레이션 사업을 시작한다고 24일 밝혔습니다.

스마트 교차로 교통관리시스템은 시내 주요 교차로의 신호를 최적화해 교차로 혼잡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교통정보를 활용해 과학적인 교통정책을 수립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또 교차로 방향별 영상정보를 부산시와 부산경찰청 교통정보 상황실에서 실시간 모니터링하며 모바일과 홈페이지로도 관련 영상을 서비스합니다.

스마트시스템은 우선 서면, 연산, 용호교차로 등 시내 주요 신호교차로 14곳을 대상으로 합니다.

이들 교차로에는 방향별 교통특성을 수집하기 위한 고화질 카메라를 설치하고 수집된 영상을 딥러닝(Deep learning) 알고리즘을 적용해 접근로별 회전통행량, 초기대기 차량, 대기행렬 길이, 횡단보행자 수 등을 자동으로 집계합니다.

특히 용호사거리의 경우 시범적으로 초고화질 카메라를 설치해 통과 차량의 번호판 정보까지 수집하는 등 방범 기능도 갖추게 됩니다.

수집한 각종 자료를 통해 시간대별, 일별, 월별로 집계해 신호교차로의 혼잡 정도를 분석하고 교차로별 특성에 맞는 최적의 신호체계를 도출합니다.

이번 사업은 교통전문업체인 한국정보기술과 지역 IT기업인 삼원FA가 공동으로 수행하며 오는 9월 벡스코에서 열리는 ITU텔레콤월드 행사 때 시연한 뒤 올해 말까지 구축을 완료할 예정입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