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영 수산물 유럽시장 노크…브뤼셀 박람회 참가

미국 식품의약국(FDA) 지정 청정해역에서 자라는 경남 통영산 수산물이 유럽시장을 공략합니다.

통영시는 수산물 수출 판로 확대를 위해 25일부터 27일까지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수산박람회에 참가, 통영산 수산물 판매 마케팅 활동을 편다고 밝혔습니다.

통영시는 세계 최대 규모로 알려진 브뤼셀 수산박람회 기간 “통영관”을 별도로 운영합니다.

통영산 수산물이 FDA가 인정한 청정해역에서 생산되는 것인 만큼 수산물이 안전하다는 점을 중점적으로 강조합니다.

통영굴김, 붕장어, 바지락, 굴, 천연조미료 등 수출 전략품목을 전시 홍보하고 세계 각국의 수출바이어와 상담 등을 펼칩니다.

통영산 수산물 시식행사를 통해 각국 수산물 바이어들의 반응을 분석, 향후 수출제품 생산에 반영합니다.

브뤼셀은 서유럽 해상 물류의 요충지로 세계 최대 규모인 브뤼셀 수산박람회를 매년 개최하고 있습니다.

올해의 경우 세계 80여개 국에서 1천800여개 업체가 참가해 수산물 수출·입 상담을 진행합니다.

시 관계자는 “세계 최대 수산박람회인 브뤼셀 수산박람회에 참가해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쳐 통영산 수산물의 인지도를 높일 것”이라며 “이를 통해 통영산 수산물의 수출시장을 전 세계로 다변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