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만, LG 코치에 선임

프로농구 동부 지휘봉 내려놓은 김영만, LG 코치에 선임

김영만 LG 코치.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창원 LG가 김영만(45) 전 원주 동부 감독을 새 코치에 선임했다고 27일 발표했다.

김영만 코치는 마산고와 중앙대 출신으로 2002년부터 2006년까지 LG에서 선수로 뛰었다.

2007년 은퇴 이후 모교인 중앙대와 여자프로농구 국민은행에서 코치를 지냈고 2010년부터 동부 코치를 맡았다.

2014-2015시즌부터 3년간 동부 감독을 맡아 챔피언결정전 준우승 1회, 6강 플레이오프 진출 2회의 성적을 냈다.

감독에서 코치로 직위를 변경하게 된 김영만 코치는 “쉽지 않은 결정이었지만 고향 팀이고, 선수 시절 창원 팬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고 코치 수락 배경을 설명하며 “현주엽 감독이 직접 찾아와 함께 하자고 해서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주 현주엽(42) 감독을 새 사령탑에 선임한 LG는 “현 감독이 지도자 경력이 없다”는 지적을 받았으나 감독 경험이 있는 김영만 코치의 선임으로 코칭스태프에 노련함을 더하게 됐다.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