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 개별주택 공시가격 10.7% 올라

부산 해운대구의 개별주택 공시가격이 지난해보다 10.69% 상승해 부산에서 가장 많이 올랐습니다.

부산시는 27일 16개 구·군의 2017년 개별주택 18만4천36호의 가격을 공시했습니다.

올해 부산의 개별주택 공시가격은 전년 대비 평균 7.43% 상승했습니다.

같은 기간 전국 평균 상승률 4.39%보다 3%포인트 이상 높았습니다.

자치구별로는 해운대구가 전년 대비 10.69% 올라 상승률이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연제구 9.81%, 남구 9.23%, 동래구 9.07% 등의 순입니다.

부산에서 공시가격이 가장 높은 주택은 서구 암남동의 한 주택으로 39억7천만원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번에 공시한 개별주택 가격은 국토교통부가 지난 2월 2일 공시한 표준주택 가격을 기준으로, 구·군별로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했습니다.

개별주택 공시가격 확인은 부산시와 구·군 홈페이지에서 열람할 수 있습니다.

개별주택 공시가격에 이의가 있으면 28일부터 5월 29일까지 주택소재지 구·군을 방문하거나 부산시 홈페이지(busan.go.kr)에서 인터넷으로 이의 신청하면 됩니다.

이번에 공시된 개별주택가격은 공시일 이후 취득세의 시가표준액으로 적용되고 7월과 9월에 부과되는 재산세의 과세표준과 종합부동산세, 양도세의 부과기준이 됩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