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문화예술 힐링 아카데미로 오페라 저변 확대

부산시는 이달부터 12월까지 부산문화회관, 학교, 거리 등에서 “문화예술 힐링 아카데미 사업”을 한다고 27일 밝혔습니다.

문화예술 힐링 아카데미 사업은 부산오페라하우스 건립과 관련해 오페라 저변확대와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2013년부터 벌여 온 사업입니다.

오페라 아카데미, 해설이 있는 오페라 음악회, 찾아가는 문화공연, 부산오페라 위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합니다.

지난 18일 시작한 “오페라 아카데미”는 올해 11월까지 “내가 사랑하는 오페라”, “어린이 오페라교실”, “문화예술의 결정체 오페라” 등 3가지 세부 항목으로 진행됩니다.

“찾아가는 문화공연”은 6월께 학교를 중심으로 어린이, 청소년을 위한 공연을 열고 하반기(9∼10월)에는 유동인구가 많은 거리에서 거리음악회를 개최합니다.

10월 13일 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리는 “해설이 있는 오페라 음악회”는 유명 성우와 성악가가 부산시향과 함께하는 이색적인 오페라 갈라쇼입니다.

“부산오페라 위크”는 5월 중 지원 단체와 작품을 공모한 뒤 12월 1일부터 10일까지 부산문화회관 대극장과 중극장에서 오페라와 갈라쇼 등 공연을 펼칩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문화예술 힐링 아카데미 사업으로 오페라와 오페라하우스에 관한 시민들의 관심과 호응이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공연문화 욕구를 충족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