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보복에 크루즈선 내년 부산기항 신청도 대폭 줄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배치에 대한 보복으로 중국발 크루즈선의 부산기항이 줄줄이 취소돼 지역 관광업계가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내년 기항신청도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산항만공사는 3월 한달간 크루즈선사들을 대상으로 내년 기항신청을 받은 결과 19척이 171차례 부산을 방문할 계획을 통보해왔다고 27일 밝혔습니다.

선사들이 사드 보복 사태 전에 확정했던 올해 기항계획 32척, 224차례와 비교하면 12척, 51차례 적습니다.

크루즈선을 타고 부산을 찾을 관광객 수는 올해 57만명보다 11만명 줄어든 46만명으로 추산했습니다.

내년에 기항을 신청한 크루즈선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84회는 중국발입니다.

중국발 크루즈선의 예상 승객 수는 30만명에 이릅니다.

항만공사는 내년 기항신청이 대폭 줄어든데다 여전히 중국 비중이 높아 사드 보복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내년에는 부산지역 관광산업에 심각한 영향을 줄 것으로 우려하고 있습니다.

내년 크루즈선 기항 계획은 대체로 6월 전에 결정됩니다.

여행사들이 6개월 전에는 상품을 확정하고 판매를 시작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항만공사 관계자는 “선사들의 내년 부산 기항계획은 사실상 대부분 정해진 상태로 봐야 한다”며 “크루즈선을 빌려 승객을 모집하는 중국 여행사들이 여전히 자국 정부의 눈치를 보며 내년에 부산기항 축소 기조를 이어가는 것 같다”고 분석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이미 내년 운항계획이 대부분 정해진 상태여서 사드 보복 철회 등 긍정적인 변화가 생기더라도 부산기항 횟수는 최대 200회 정도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항만공사는 현재 60%에 이르는 중국발 크루즈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대만과 동남아를 대상으로 적극 마케팅을 펼치고 부산에서 출발해 한국과 일본의 주요 관광지를 운항하는 준모항 크루즈를 올해 32회에서 내년에 50회를 늘리기로 했습니다.

또 우리 국민의 크루즈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부산시와 협의해 여행사에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항만공사는 인센티브를 이용해 일본보다 평균 30% 이상 높은 준모항 크루즈상품의 국내 판매 가격을 낮출 방침입니다.

지난달 15일 시작된 중국 정부의 자국민 한국 단체관광 금지 조치로 중국발 크루즈선의 부산기항 취소는 99회에 달했습니다.

항만공사는 앞으로 10~12회 정도 추가 취소가 예상되며 이로 인한 중국인 관광객 감소는 35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