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조선통신사 축제 평화를 꿈꾸다…내달 5일 개막

부산의 대표적 거리 퍼레이드 축제인 “조선통신사 축제”가 5월 5일부터 7일까지 용두산공원과 광복로 일원에서 펼쳐집니다.

조선통신사 축제는 1607년부터 1811년까지 200여 년간 한·일 두 나라의 평화외교와 문화교류 행사로 이어왔던 조선통신사의 정신을 계승하고자 2002년부터 매년 열고 있습니다.

올해는 최근 두 나라 사이에서 일어나는 부정적인 이슈를 극복하고자 “평화를 꿈꾸다”라는 주제로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열립니다.

일본에서는 조선통신사 연고 도시 7개 지역에서 9개 단체가 참여하고 우리나라에서는 서울, 충주, 예천, 영천, 부산 등 5개 지역의 6개 단체가 행렬에 참가합니다.

참가 인원만 2천여 명에 달합니다.

핵심 행사인 조선통신사 행렬은 내달 6일 오후 2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용두산공원과 광복로 일원에서 진행됩니다.

한·일 양국 예술단의 거리공연을 시작으로 여는 행렬, 내빈 행렬, 조선통신사 행렬, 부산문화재 행렬, 조선통신사 연고지 행렬, 평화의 행렬, 시민 공모 행렬, 난장 행렬, 유네스코 행렬 등으로 구성됩니다.

조선통신사의 주인공 역할을 했던 3사(정사, 부사, 종사관) 가운데 올해 정사(正使)는 탤런트 임호씨가 맡았습니다.

부사(副使)로는 1811년 마지막 조선통신사 정사였던 김이교의 5대손인 김현진씨가 선정됐고 종사관에는 조선통신사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한·일 공동 등재 추진위원회 한국 측 학술위원인 정성일 광주여자대학교 교수가 추천됐습니다.

특별프로그램인 “조선통신사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한일공동 등재 기원행사 드림(Dream) 콘서트”는 6일 오후 6시 용두산공원 특설 무대에서 열립니다.

한·일 두 나라의 대표자가 참여해 조선통신사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퍼포먼스를 펼칠 예정입니다.

조선통신사역사관에서는 축제와 연계해 부산시 지정 민속문화재 제12호인 해련사 동래부 인상(海蓮寺 東萊府 印床) 특별전시회를 지난 18일부터 5월 12일까지 열고 있습니다.

“해련사 동래부 인상”은 도장이나 소지품 등을 올려놓는 상(床)으로 조선통신사가 직접 사용했던 유물입니다.

2017 조선통신사 축제 관련 자세한 사항은 조선통신사 홈페이지(www.tongsinsa.com)나 부산문화재단 홈페이지(www.bscf.or.kr)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