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위창수, PGA 투어 취리히 클래식 첫날 공동 3위

최경주(47)와 위창수(42)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취리히 클래식(총상금 710만 달러) 1라운드에서 공동 3위에 올랐습니다.

최경주-위창수 조는 28일(한국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애번데일의 루이지애나 TPC(파72·7천425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합작했습니다.

두 명이 한 조를 이뤄 경기를 벌이는 이번 대회에서 최경주-위창수 조는 조던 스피스-라이언 파머(이상 미국), 카일 스탠리(미국)-라이언 러플스(호주) 조에 1타 뒤진 공동 3위로 1라운드를 마쳤습니다.

이 대회는 두 명이 짝을 이뤄 1, 3라운드는 포섬, 2, 4라운드는 포볼 방식으로 경기를 진행합니다.

포섬은 두 선수가 공 1개로 경기하는 방식, 포볼은 두 선수가 각자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점수를 팀 성적으로 삼는 방식입니다.

최경주-위창수 조는 이날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를 기록, 선두 경쟁에 뛰어들었습니다.

이 대회는 2002년 최경주, 2014년 노승열(26)이 우승하는 등 한국 선수와 인연이 깊습니다.

다만 지난해까지는 72홀 스트로크 경기 방식으로 열렸고, 올해부터 대회 규정이 변경됐습니다. 또 최경주가 우승할 당시에는 대회 명칭도 컴팩 클래식이었습니다.

최경주는 올해 2월 제네시스오픈 공동 17위 외에는 좀처럼 컷 통과도 하지 못하는 부진을 겪고 있습니다. 올해 출전한 10개 대회에서 8번 컷 탈락했습니다.

위창수 역시 지난해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에서도 15개 대회에 나가 14번이나 3라운드 진출에 실패하는 난조를 보이고 있지만 이번 대회 1라운드 좋은 성적을 내며 반전의 계기를 만들었습니다.

2014년 우승자 노승열은 안병훈(26)과 한 조를 이뤄 출전, 1라운드에서 1오버파 73타로 공동 52위에 머물렀습니다.

그레그 오언(잉글랜드)과 호흡을 맞춘 김민휘(25)는 2언더파 70타로 공동 19위입니다.

강성훈(30)-김시우(22) 조는 2오버파 74타를 쳐 공동 65위로 첫날 경기를 마무리했습니다.

지난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금, 은메달을 따낸 저스틴 로즈(잉글랜드)와 헨리크 스텐손(스웨덴) 조는 이븐파 72타, 공동 44위에 올랐습니다.

제이슨 데이(호주)는 리키 파울러(미국)가 한 조를 이뤄 1언더파 71타로 공동 33위에 자리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