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여고 부근 주택 터에서 점토띠 토기 출토

경남 김해시 가락로 김해여고 인근 다가구주택 신축 터에서 점토띠 토기 등 유물이 다량 출토됐습니다.

김해시는 지난달 3일부터 25일까지 가락로 다가구주택 신축 터를 발굴한 결과, 초기 철기시대 집터 1동과 구덩이시설 2기를 발견했다고 1일 밝혔습니다.

이곳에서는 7세기 전반 삼국시대 석실묘 1기, 조선시대 우물 1기와 도랑 1기도 발견됐습니다.

발굴조사는 재단법인 강산문화연구원이 맡았습니다.

초기 철기시대 집터에서는 단면 삼각형 점토띠 토기가 출토됐습니다.

시는 이번 집터 발견으로 이 시기 대성동 일원에 취락지가 존재했을 가능성이 훨씬 커졌다고 평가했습니다.

삼국시대 석실묘에서는 양호한 상태의 토기들이 나왔습니다.

특히 조선시대 우물 안에서는 김해(金海), 양산장흥고(梁山長興庫) 글씨가 적힌 분청사기가 출토됐습니다.

이 분청사기는 앞서 김해 읍성 북문지에서도 출토됐습니다.

시는 “좁은 면적에 양질의 유물이 쏟아진 것으로 볼 때 시내 곳곳이 사실상 유물박물관”이라며 “출토된 유물 보존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