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드림파크 31일 준공

한국 유소년야구의 메카가 될 “화성드림파크”가 다음 달 9일 경기 화성에 문을 엽니다.

2일 화성시에 따르면 지난해 6월 우정읍 매향리 옛 미 공군 사격장 터 일원 24만2천여㎡에 리틀·주니어·여성 야구장 8면과 관리동, 편의·수익시설을 갖춘 화성드림파크 건립사업을 착공, 오는 31일 준공합니다.

사업비 447억원을 들여 착공 1년 만에 완공되는 드림파크는 리틀 야구장 4면, 주니어 야구장 3면, 여성 야구장(성인 규격) 1면과 시설·운영 관리동, 로컬푸드 식자재를 활용한 레스토랑, 매점을 갖췄습니다.

휴식 공간과 행사장으로 활용할 수 있는 광장과 공원도 조성됐습니다.

시는 이에 앞서 지난 3월 17일 리틀 야구장 4면을 부분 준공, 4월 1일부터 12일간 개장 기념 리틀야구대회를 치렀습니다.

대회 유치와 관람 편의를 위해 관중석은 메인 구장에 300석, 나머지 구장은 60석 규모로 설치됐습니다.

현재 공정률 85%를 넘어 마무리 단계입니다.

화성드림파크는 한국전쟁 이후 주한미군의 공중폭격장으로 사용되다가 54년 만인 2005년에 폐쇄된 매향리 사격장 일대를 복원하고 한국야구 저변을 확대하고자 주변 매향리 평화생태공원 조성사업과 함께 추진됐습니다.

시는 화성드림파크가 한국야구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시는 시설 마무리 정비·점검을 마치고 6월 9일 개장식을 하고 본격적인 사용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