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훔친 다문화가정 초등생에 자전거 선물한 경찰관들

타고 싶었지만 집안 형편이 어렵자 자전거를 훔친 다문화가정 초등학생에게 경찰이 어린이날을 맞아 자전거를 선물했습니다.

4일 울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30분쯤 남구의 한 골프연습장에서 자전거를 도난당했다는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삼산지구대 경찰관들이 출동해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보니, 초등학교 남학생 1명이 골프연습장 현관 앞에 있던 자전거 1대를 들고 가는 모습이 찍혔습니다.

경찰은 골프연습장에서 200m가량 떨어진 한 주택에서 다문화가정 학생 A군을 찾았고, 자전거도 발견했습니다.

경찰관들이 자초지종을 물으니, A군은 “친구들이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모습이 너무 부러웠는데 형편이 어려워 엄마, 아빠에게 사달라고 말을 못한다”며 “자전거를 보고 순간적으로 타고 싶어서 가져갔다”고 털어놨습니다.

경찰관들이 보니, A군 가정 형편이 넉넉하지는 않은 데다가 A군 스스로도 반성하는 모습이 역력했습니다.

경찰관들은 어린이날을 앞둔 시점이라, 4일 뜻을 모아 A군에게 자전거를 1대 선물했습니다.

자전거를 전달한 이상현 경위는 “절도 자체는 분명히 큰 잘못이다”며 “다만, A군이 이번 일로 상처를 받기보다 경찰관들의 따뜻한 마음을 느껴 더 잘 성장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직원들이 용돈을 모아 선물했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