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인트루이스 오승환, 이틀 연속 휴식

미국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한국인 마무리 오승환(35)이 우천으로 인해 이틀 연속 휴식을 취했습니다.

세인트루이스는 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밀워키 브루어스와 2017 메이저리그 홈경기를 치를 예정이었으나 우천으로 경기가 취소됐습니다. 이날 취소된 경기는 추후 재편성됩니다.

오승환에게는 반가운 비입니다. 오승환은 지난 2일 밀워키전에서 4-4 동점이던 연장 10회초 결승 3점 홈런을 내주며 1⅔이닝 비자책 3실점으로 시즌 첫 패배(1승 6세이브)를 당했습니다.

마이크 매서니 감독은 전날 경기에서는 2-1로 앞선 9회초 오승환 대신 “전임 마무리” 트레버 로즌솔을 마운드에 올렸습니다. 앞선 경기에서 25개의 공을 던지며 패전의 충격까지 받은 오승환에게 휴식을 준 것입니다. 로즌솔은 1이닝을 2탈삼진 무실점으로 깔끔하게 막고 시즌 3번째 세이브를 수확했습니다.

이틀간 휴식을 취한 오승환은 오는 5일 밀워키전에서 세이브를 노립니다. 오승환의 올 시즌 성적은 12경기에 등판에 1승 1패 6세이브 평균자책점 3.95입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