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올해 첫 실전서 3관왕

박태환(28·인천시청)이 올해 첫 실전 무대에서 3관왕에 오르며 6년 만의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출전을 위한 관문도 가볍게 넘어섰습니다.

박태환은 8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매컬리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17 아레나 프로 스윔 시리즈 대회 마지막날 남자 자유형 1,500m 결승에서 15분06초38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물살을 갈라 금메달을 차지했습니다.

2012년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 오픈 챔피언십에서 우승할 때 작성한 자신의 최고기록이자 한국 기록(14분47초38)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우승을 차지하기에는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지난해 11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제10회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 때(15분07초86)보다도 빨랐습니다.

레이스를 함께 펼쳐 나갈 마땅한 적수가 없어 기록을 더 줄이지 못한 것이 아쉬울 정도로 압도적인 실력을 보여줬습니다.

이로써 박태환은 이번 대회 자유형 400m와 200m에 이어 1,500m 우승까지 차지하며 대회 3관왕으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아울러 자유형 1,500m에서도 오는 7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리는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A기준기록(15분12초79)을 무난히 통과했습니다.

결승은 뛰지 않은 자유형 100m까지 포함해 이번 대회에 출전한 네 종목에서 모두 올해 세계선수권대회 FINA A기준기록을 넘어섰습니다.

대한수영연맹은 이번 대회 기록을 올해 세계선수권대회 국가대표 선발 기준기록으로 인정합니다.

자유형 1,500m를 끝으로 박태환은 세계선수권대회 국가대표 선발 자격 획득과 훈련 성과 점검을 겸해 올해 처음 나선 공식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박태환이 실전을 치른 것은 지난해 12월 캐나다에서 열린 제13회 FINA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5개월 만이었습니다.

길이 25m의 쇼트코스가 아닌 50m의 롱코스 대회에 나선 것은 지난해 11월 아시아선수권대회 이후 처음입니다.

2011년 중국 상하이 대회 이후 6년 만의 롱코스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을 준비하는 박태환은 지난 2월 중순 호주 시드니로 건너가 담금질하다가 이번 대회에 출전했습니다.

박태환은 다시 호주로 넘어가 훈련을 이어갑니다.

이후 다음 달 중순 잠시 귀국했다가 바로 짐을 챙겨 유럽으로 이동, 시차 적응을 겸한 마무리 훈련을 하고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할 계획입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