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죽음의 조서 2승 1무 가능할까

“첫 경기 기니 전에서 승리하고 2승 1무를 거둬 조별리그 1위를 하고, 8강까지 진출하겠다.”

20일부터 국내에서 열리는 2017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을 앞두고 신태용 대표팀 감독이 내놓은 1차 목표입니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아르헨티나, 잉글랜드, 기니와 “죽음의 조”로 불리는 A조에 배정됐지만, 조별리그를 1위로 통과하겠다는 각오입니다.

1983년 대회 4강 진출이 최고 성적인 한국은 이 대회 본선 진출 횟수와 승점 등을 합산해 매긴 순위에서 90개국 중 14위에 올라있고, 2013년 대회에서도 8강에 오른 적이 있습니다.

더구나 한국은 이승우(FC바르셀로나), 김진야(인천), 김정민(금호고) 등 현 대표선수들이 출전한 2015년 17세 이하(U-17) 칠레월드컵에서 브라질, 잉글랜드, 기니와 한 조에 속했지만 2승 1무로 조 1위를 기록한 뒤 8강까지 오른 바 있습니다.

기니는 1979년 대회 조별리그에서 무득점 10실점으로 3패를 당한 뒤 38년 만에 본선에 진출했습니다. 이 대회 순위는 87위에 불과합니다.

더구나 한국은 U-17 칠레월드컵 기니와의 조별리그 경기에서 1-0으로 이긴 기억이 있습니다.

다만 기니가 이번 대회 아프리카 지역 예선에서 3위로 본선에 오른 만큼 만만하게 볼 수만은 없다는 평가도 있습니다.

기니는 예선 준결승에서 세네갈에 0-1로 졌지만, 3-4위전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을 2-1로 꺾었습니다.

포르투갈 FC아로카에서 뛰는 미드필더 모를라예 실라를 비롯해 공격수 나비 방구라 등이 경계대상으로 꼽힙니다.

아르헨티나는 멕시코와 함께 이번 대회 참가국 중 가장 많은 15번째 본선 진출입니다.

가장 최근인 2007년을 포함해 6번 우승했고, 대회 순위도 2위인 전통의 강호입니다.

그러나 아르헨티나는 최근 4번의 대회에서 2번이나 본선 진출에 실패했고, 직전 2015년 대회에서는 2무 1패로 조별리그 벽을 넘지 못하는 등 내림세라는 평가입니다.

이번 대회 남미지역 예선에서는 4위로 본선행 막차를 탔습니다.

U-17 칠레 월드컵에서 “최강” 브라질을 1-0으로 꺾었던 대표팀으로서는 아르헨티나도 넘지 못할 벽이 아닙니다.

한국은 남북 단일팀으로 출전했던 1991년 U-20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를 1-0으로 이긴 전례가 있습니다.

남미예선에서 5골을 넣은 라우타로 마르티네스(라싱)를 비롯해 마르셀로 토레스(보카), 에세키엘 폰세(그라나다)가 경계대상으로 꼽힙니다.

한국은 잉글랜드와 1993년 U-20 월드컵에서 1-1로 비긴 바 있습니다.

다행히 한국은 최근 잉글랜드 대표팀과 수차례 맞붙어 낯설지 않습니다.

한국은 2015년 U-17 월드컵 잉글랜드전에서 이미 본선행을 확정해 이승우 등을 제외한 상태에서도 0-0으로 비겼습니다.

한국 U-18 대표팀은 지난해 6월 국내에서 열렸던 잉글랜드와의 평가전에서 2-0으로 이겼고, 한국 U-19 대표팀은 지난해 11월 수원컨티넨탈컵에서 잉글랜드를 2-1로 물리친 기억이 생생합니다.

잉글랜드는 이 대회 순위에서 한국보다 낮은 20위입니다.

직전 10번의 본선 출전 중 최고 성적은 1993년 대회 3위지만, 직전 대회였던 2013년에는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는 등 주춤하는 모습입니다.

잉글랜드는 이번 대회 유럽지역 예선 조별리그에서 프랑스 등을 제치고 1위로 통과했지만, 준결승에서 이탈리아에 1-2로 패한 바 있습니다.

20세 이하 잉글랜드 선수 중에서는 프리미어리그에서 두각을 나타낸 선수들도 있지만, 얼마나 경쟁력 있는 선수들이 최종 명단에 포함될지가 관건입니다.

손흥민의 팀 동료인 조쉬 오노마를 비롯해 도미니크 솔란케(첼시), 패트릭 로버츠(맨체스터시티) 등이 주의할 대상으로 꼽힙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