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PK 유세로 마지막 바람몰이!

{앵커:
대선을 하루 앞둔 오늘 문재인,
홍준표 두 후보가 마지막 피날레
유세의 출발지로 부산을 찾았습니다.

대세론을 이어온 문재인 후보는 압도적 지지로 정권교체를,홍준표 후보는 보수층 결집으로 대역전극을
펼치겠다며 지역 민심을
자극했습니다.

김성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후보는 마지막 북상 유세의
시작을 부산 서면 한복판에서
알렸습니다.

문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되고 구속된 것 말고 달라진게
있냐면서, 개혁을 위해 압도적인
지지로 정권교체에 힘을 보태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또 국정농단 세력의 저항이 생각보다 거세다며, 최근 뭉치고 있는 보수층을 겨냥한 공세도 이어갔습니다.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보수 후보 찍으면) 우리는 또 다른 박근혜,최순실을 보게될 것입니다.우리 부산의 자존심이 용납할 수 있겠습니까"}

홍준표 후보 역시, 경부선 상행선을 따라 이동하는 마지막 유세의
출발지로 부산역을 선택했습니다.

홍 후보는 PK 민심을 '패륜집단의 결집'이라고 언급한 문 후보측 인사를 거론하며 부산 민심을 자극했습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자기 지지안해준다고 부산 사람들을 모두 패륜집단이라고 했어요.이거 용서할 수 있습니까? 용서하면 안되죠."}

또 친북세력과 강성귀족 노조를
척결할 장관 후보 명단을 발표하며
보수층에 구애했습니다.

지지율 회복에 나선 안철수 후보는
서울과 대전을 누비며, 1번과 2번이 아닌, 과거가 아닌 미래를 선택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유승민 후보는 서울 곳곳을 누비며 눈치보지 않는 소신투표를 강조했고,
심상정 후보는 수도권을 돌며 12시간 필리버스킹 유세로 마지막 한 표를
호소했습니다.
KNN김성기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