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포통장 이용, 보이스피싱 조직원 구속

부산 사상경찰서는
대포통장에서 수억원의 돈을 빼낸 뒤,
중국에 있는 보이스피싱 조직에
송금한 혐의로 28살 김모 씨를
구속하고, 자신의 명의로 된 통장을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넘긴 혐의로
16명을 입건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3월 울산에서
대포 통장 16개를 받은 뒤,
한달여 동안 대출사기로 입금된
2억원 상당을 인출해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보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