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훈·노승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2 라운드 같은 조

강성훈과 노승열이 “제5의 메이저 대회”로 불리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1, 2라운드 동반 플레이를 벌이게 됐습니다.

대회 조직위원회가 10일(이하 한국시간) 발표한 1, 2라운드 조 편성 결과 강성훈과 노승열은 12일 오전 1시 35분 10번 홀에서 1라운드 경기를 시작합니다.

조직위는 다른 조의 경우 세 명을 한 조로 묶었지만 유독 강성훈과 노승열만 “2인 1조”로 편성해 한국 선수들끼리 경기를 진행하게 됐습니다.

2011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최경주는 짐 허먼(미국), 매켄지 휴스(캐나다)와 1, 2라운드를 함께 치릅니다.

12일부터 나흘간 미국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비치의 소그래스 TPC 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열리는 올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은 세계 랭킹 1, 2위인 더스틴 존슨(미국)과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를 한 조로 묶었습니다.

존슨과 매킬로이는 올해에만 PGA 투어에서 2승을 거둔 저스틴 토머스(미국)와 함께 1, 2라운드를 치릅니다.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애덤 스콧(호주), 맷 쿠처(미국) 조와 조던 스피스(미국), 마쓰야마 히데키(일본), 필 미컬슨(미국) 조도 갤러리들을 몰고 다닐 그룹으로 평가됩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