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협회, 삿포로 AG 2관왕 이상호에게 포상금 2천만원

대한스키협회가 11일 오전 “스키인의 날” 행사에서 2017-2018시즌 국가대표 임명식과 우수 선수 포상금 시상식을 개최했습니다.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서는 올해 2월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스노보드 2관왕에 오른 이상호가 포상금 2천만원을 받았습니다.

이상호는 또 3월 터키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에서 은메달을 획득, 한국 스키 사상 최초의 월드컵 메달을 따내는 쾌거를 이뤘습니다.

같은 대회에서 동메달을 목에 건 최보군도 포상금 1천만원을 받았고 스노보드 알파인 이상헌 총감독을 비롯한 지도자 5명에게도 2천100만원의 포상금이 지급됐습니다.

FIS 스노보드 주니어 세계선수권 우승자 조현민 역시 포상금 500만원을 받았으며 포상금 기준에는 없지만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역대 최고 성적을 거둔 국가대표 선수 및 지도자에게 별도의 격려금이 주어졌습니다.

국가대표 임명식을 통해서는 6개 세부 종목에서 50명이 태극마크를 달았습니다.

이상호, 최보군을 비롯해 협회 사상 최연소 국가대표로 발탁된 스노보드 조현민(16), 여자 스키 하프파이프 기대주 장유진, 에어리얼 여자 국가대표 1호 김경은 등이 2017-2018시즌 국가대표에 선정됐습니다.

스키 국가대표 선수단은 이날부터 태릉선수촌, 진천선수촌, 알펜시아 등 각 훈련지에서 종목별로 훈련에 돌입합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