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구리굴 야구장 그만 송파구, 잠실구장서 금연·절주 캠페인

서울 송파구는 야구 시즌을 맞아 잠실야구장에서 금연·절주 캠페인을 펼친다고 11일 밝혔습니다.

구는 “흡연과 지나친 음주로 매년 크고 작은 문제가 빚어짐에 따라 야구장에서의 금연·절주 문화를 정착시키고자 주민이 직접 나섰다”고 설명했습니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은 “금연·절주 가족 서포터즈”는 9개 중·고등학교 학생과 학부모 등 총 1천500여 명으로 이뤄졌다. 이들은 지난달 29일 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발대식에 참여했습니다.

서포터즈는 9월까지 주말마다 잠실야구장으로 나와 홍보용 피켓과 현수막 등을 이용해 캠페인을 펼칩니다.

구는 금연 거리 확대와 금연 아파트 지정 등 다양한 관련 사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금연에 어려움을 겪는 주민을 위해 금연 클리닉을 열고 체계적으로 금연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일대일로 관리합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