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 월드컵 48개국 배정안 승인 눈앞…아시아 8.5장

월드컵 참가국이 48개국으로 확대되는 2026년부터 아시아축구연맹(AFC) 산하 국가들의 출전권이 종전 4.5장에서 8.5장으로 4장 늘어날 전망입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1일 오후 3시30분(이하 한국시간) 바레인 마나마에서 총회를 열어 평의회를 통과한 48개국 체제의 2026년 월드컵 대륙별 쿼터 배정안을 승인합니다.

아시아 대륙에는 월드컵 출전권이 종전 4.5장에서 4장 늘어난 8.5장이 배정됩니다.

아시아의 직행 티켓은 8장이고, 0.5장은 플레이이오프 몫입니다.

플레이오프를 통해 결정될 2장의 티켓 주인은 유럽을 제외한 5개 대륙과 개최국이 2025년 말 월드컵 개최지에서 벌이는 “대륙별 미니 토니먼트”에서 가려집니다.

유럽 대륙은 종전 배정안대로 13장에서 16장으로 3장 늘었고, 아프리카 대륙은 종전 5장에서 9.5장으로 확대됩니다.

또 북중미와 남미는 각각 6.5장이 배정된다. 종전 월드컵 32개국 체제에서는 북중미 3.5장, 남미 4.5장이었습니다.

이와 함께 오세아니아는 종전 0.5장에서 1.5장으로 늘어 최소 1개국은 대륙별 플레이오프없이 직행 티켓을 얻습니다.

월드컵 개최국에는 자동 출전권이 주어지지만 대신 해당 대륙의 쿼터 1장이 소진됩니다.

한편 재수 끝에 FIFA 평의회 위원으로 당선된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은 평의회 활동으로 공식 업무를 시작했고, 총회에 참석한 뒤 12일 귀국할 예정입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