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간 텃밭서 양귀비 불법 재배한 70대 입건

수년간 텃밭에서 마약 성분이 함유된 양귀비를 불법 재배한 7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12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K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씨는 최근 3년간 부산 동구 범일동의 한 텃밭에서 양귀비 82주를 몰래 재배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순찰 중에 양귀비 불법 재배현장을 발견하고 텃밭 주인을 수소문해 K씨를 붙잡았습니다.

K씨는 경찰에서 “관상용·식용으로 재배했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양귀비 82주를 압수해 폐기 처분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