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폐지 수레 쓰러지자 뛰어가 도운 여대생들

{앵커:
새벽에 할머니 혼자 끌던 폐지를
수레가 도로 한가운데 넘어져 버렸습니다.

자칫 교통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는데 마침 이 상황을
길가던 여대생들이 보게됐습니다.

가슴 따뜻한 아름다운 이야기,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일 새벽 경남 창원시
경남대학교 앞 도로입니다.

여대생들이 할머니와
폐지가 쌓인 수레를 끌고 있습니다.

끈으로 묶은 빈 플라스틱 통을 들고 있으면서도, 할머니가 든 짐을 더 달라고 합니다.

폐지를 너무 많이 담은 수레가
도로 한가운데 넘어지자 이를 본 대학생들이 팔을 걷고 나선 것입니다.

밤새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 가는 길이었습니다.

{서유진/경남대 사회복지학과 2학년/"'도와줘야되나?' 이렇게 해가지고 제가 그냥 뛰어 갔더니, 제가 뛰어가니까 친구들도 다 같은 마음이었으니까 같이 다 뛰어가서 바로 도와드리게 됐어요."}

할머니와의 동행은 약 30분 정도,
순찰중 이 장면을 발견한
경찰관도 힘을 합칩니다.

안전을 위해 순찰차는 뒤를 따라 갑니다.

"할머니는 여대생들과 경찰의 도움으로 약 6백미터 떨어진 이 곳 재활용센터까지 폐지와 재활용품을 안전하게
옮길 수 있었습니다."

어두운 새벽 도로 한가운데라
교통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습니다.

{김태범/마산중부경찰서 신마산지구대/"횡단보도로 가시라고 해도 폐지 무게 때문에 횡단보도로 잘 안가시는 할아버지 할머니가 참 많습니다. 그래서 거기에 대한 걱정도 많고 해서 우리가 순찰을 자주 돌게 됐습니다."}

집으로 바래다주는 경찰차 안에서
셀카를 찍는 발랄한 모습도 보입니다.

자신들은 당연한 일을 한 것이라며
쏟아지는 관심에 어색해 합니다.

{서유진/경남대 사회복지학과 2학년/"인터뷰하고 있는 지금도 이게 뭐라고 인터뷰하고 있나 이런 생각이 들고… 그게 당연하다고 생각해서 한건데 뿌듯하고 이런것보다 그냥 당연히 해야된다고 이렇게 생각해요."}

사회복지사를 꿈꾸는 학생들은
힘들 때 언제든 연락하라며
할머니에게 전화번호를 남기기도
했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