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만 미세먼지 주범 낡은 관공선 친환경 LNG선으로 대체

항만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의 주범으로 지목된 낡은 부산지역 관공선이 청정연료인 LNG 추진선으로 대체됩니다.

부산시는 2023년까지 노후 관공선 7척을 LNG 추진선으로 대체하는 신조계획을 수립했다고 15일 밝혔습니다.

부산시는 국가 해역에서 발생하는 해상 업무를 지방 관공선이 실질적으로 수행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전체 사업비 935억원의 절반인 467억원을 중앙정부에서 보조해 달라고 건의했습니다.

또 국비 지원을 위해 조선기자재 업계가 밀집한 5개 광역시·도와 함께 대정부 건의문도 채택했습니다.

국제해사기구(IMO)는 2020년부터 선박 연료 황산화물 함유량 기준을 기존 3.5%에서 0.5%로 강화하고 있습니다.

LNG 추진선박은 기존 디젤유 추진선박보다 연료비 등 운영 유지비가 적게 들고,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 등을 거의 배출하지 않아 미세먼지 감소와 대기질 개선에 도움이 됩니다.

기름 유출에 따른 해상오염 사고도 예방할 수 있습니다.

부산시는 LNG 관공선 신조로 부가가치 창출 효과 627억원, 고용 창출 효과 822명 등 지역 경제 활성화 효과도 있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현재 국내에서는 LNG 추진선으로 에코누리호 1척이 운항 중이다”라며 “LNG 추진선 신조 사업으로 친환경 선박 시장을 활성화하고 침체한 조선업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