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열 LS 회장, 계열사 현장경영…디지털 역량 강화

구자열 LS그룹 회장은 15일부터 이틀간 주요 계열사 사업장을 방문해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대응 현황을 살피는 등 현장경영에 나섰다고 그룹 측이 17일 전했습니다.

LS그룹에 따르면 구 회장은 지난 15일 울산에 있는 온산국가산업단지 내 LS-니꼬(Nikko)동제련을 방문해 PSA(반도체용 황산)공장, 제련·전련공장, 귀금속공장 등을 차례로 둘러보고, 스마트팩토리 구축 계획 등에 대한 보고를 받았습니다.

구 회장은 “원료·생산·영업 등 기능별로 LS-니꼬동제련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적용하기에 가장 이상적인 공정을 갖고 있다”며 “제조 공정에 센서 등을 부착해 활용하는 등 획기적으로 디지털 역량을 강화함으로써 동제련이 디지털화의 모델 케이스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구 회장은 16일에는 부산 화전산업단지 내 LS산전 부산사업장을 찾아가 변전소에 설치되는 초고압변압기와 초고압 직류송전 공장을 둘러본 후 인근에 있는 LS메탈 STS(스테인리스강관) 생산 현장도 방문했습니다.

구 회장은 이 자리에서 “LS산전이 초고압 전력기기 분야에서 비록 후발주자로서 아직은 규모가 작은 편이지만, 임직원들이 합심해서 그룹의 캐시카우(수익 창출원)로 성장시켜 줄 것이라 믿고 있다. 꼭 그렇게 해달라”고 주문했습니다.

구 회장은 5월 말에는 일본의 협력사를, 하반기에는 LS전선 등을 방문할 계획입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