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라포바, 프랑스오픈 출전 불발

“러시안 뷰티” 마리야 샤라포바(211위·러시아)가 28일 개막하는 메이저 대회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에 출전하지 못하게 됐습니다.

프랑스오픈 대회 조직위원회는 16일(현지시간) “샤라포바와 팬들에게 미안한 일이지만 샤라포바에게 와일드카드를 부여하지 않기로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샤라포바는 지난해 1월 호주오픈에서 약물 양성 반응이 나와 국제테니스연맹(ITF)으로부터 15개월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습니다.

지난달 말 징계가 만료돼 코트로 돌아온 샤라포바는 1년 이상 공식 대회에 뛰지 못했기 때문에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오픈에 나갈 자격을 갖추지 못했습니다.

이 대회에 나가려면 대회 주최 측이 주는 초청장인 와일드카드가 필요했습니다.

샤라포바는 이미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대회에는 와일드카드를 받아 세 차례 대회에 출전했습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약물로 물의를 빚고 코트로 돌아온 선수에게 투어 대회들이 앞다퉈 초청장을 내미는 모습은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테니스 관계자들과 팬들의 시선은 샤라포바가 복귀 후 처음 열리는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오픈이 어떤 판단을 내릴 것인지에 쏠렸습니다.

프랑스 테니스협회 베르나르 주디셀리 회장은 “팬들과 선수 자신이 실망할 수 있지만 이런 결정은 테니스라는 종목의 높은 기준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이고 그런 조치를 시행하는 것은 나의 임무”라고 결정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샤라포바는 징계가 풀린 바로 다음 날인 4월 26일에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열린 WTA 투어 포르셰 그랑프리에 와일드카드를 받고 출전했습니다.

이 대회 결승에 진출했더라면 자력으로 프랑스오픈 예선 출전이 가능했으나 4강에서 탈락하면서 자력 출전 가능성이 사라졌습니다.

일부에서는 샤라포바에게 본선 대신 예선 와일드카드를 부여하는 형식으로 대회 조직위가 타협점을 찾을 것이라는 예상도 있었으나 결국 샤라포바는 올해 프랑스오픈에 나갈 수 없게 됐습니다.

주디셀리 회장은 “징계 기간이 끝났기 때문에 샤라포바는 새로운 성공을 향해 나아갈 자격이 있다”고 전제하면서도 “다만 와일드카드는 부상에서 복귀한 선수에게는 줄 수 있지만 도핑 징계를 받고 돌아온 선수에게 주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샤라포바는 프랑스오픈에서 2012년과 2014년에 우승했습니다. 올해 프랑스오픈은 28일 개막합니다.

샤라포바는 또 이날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WTA 투어 BNL 이탈리아 인터내셔널(총상금 277만 5천745 달러) 단식 2회전 경기 도중 기권했습니다.

미르야나 류치치 바로니(22위·크로아티아)를 상대한 샤라포바는 1, 2세트를 주고받은 상황에서 열린 3세트 게임스코어 2-1로 앞서 있었지만 왼쪽 대퇴부 통증을 이유로 경기를 포기했습니다.

그는 프랑스오픈 대회 조직위 발표가 나온 지 2시간 30분 이후 기권을 선언했습니다.

샤라포바는 이 대회 1회전을 통과하면서 7월 초 개막하는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윔블던 예선에는 자력으로 출전할 수 있게 됐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