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대형차 속도제한 무단해제 업자 검거

부산 남부경찰서는
대형차량에 부착된
최고속도 제한장치를 조작해
속도제한을 풀어주고
억대의 돈을 받아챙긴 혐의로
45살 정모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정 씨는 지난해 3월
경북의 한 휴게소에서
트레일러의 90km 최고 속도제한을
해제해주는 등 최근 1년 6개월동안
운전자 천 2백여명에게서
3억 5천여만원을 받고 속도 제한을
풀어 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