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하수관 점검하다 질식해 숨져

오늘(18) 낮 2시쯤 부산 사상구
엄궁동 새마을금고 앞 삼거리 도로에서 하수관에서 점검작업을 하던
37살 이모 씨가 3미터 아래로
떨어져 숨졌습니다.

경찰은 이 씨가 맨홀 뚜껑을 열고
아래로 내려가다 갑자기 추락했다는
동료의 진술을 토대로 이 씨가
순간적으로 메탄가스에 질식했는지
여부를 살피는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