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호·이청용 슈틸리케호 복귀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의 사활이 걸린 “카타르 원정”을 앞두고 울리 슈틸리케 축구 대표팀 감독이 “베테랑” 이근호(강원)와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을 재발탁했습니다. 또 K리그 클래식에서 좋은 활약을 보인 제주 유나이티드의 이창민과 황일수를 첫 발탁했습니다.

슈틸리케 대표팀 감독은 22일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오는 6월 14일 오전 4시(이상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리는 카타르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8차전에 나설 24명의 태극전사를 확정했습니다.

대표팀은 오는 29일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소집돼 훈련에 나선 뒤 6월 3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로 출국해 전지훈련을 하면서 이라크와 평가전(6월 8일)을 치르고 나서 “결전의 땅” 카타르 도하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한국은 최종예선 A조에서 이란(승점 17)에 이어 승점 13으로 조 2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3위 우즈베키스탄(승점 12)에 승점 1차로 쫓기고 있어서 이번 카타르 원정 승리가 핵심입니다.

슈틸리케 감독은 카타르전 필승을 위해 “깜짝 카드”로 베테랑 공격수 이근호와 최근 컨디션을 회복한 이청용에게 태극마크를 다시 부여했습니다. 여기에 중원 자원으로 공격력이 뛰어난 이명주(알 아인)를 오랜만에 불러들였습니다. 수비진에서도 왼쪽 풀백 자원인 박주호(토르트문트)에게 다시 기회를 줬습니다.

더불어 올해 K리그 클래식에서 돌풍을 일으키는 제주의 핵심 미드필더 라인인 이창민과 황일수에게도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게 했습니다.

여기에 이번 시즌 카타르 스타스리그 MVP에 뽑힌 “중동 메시” 남태희(레퀴야)도 이름을 올린 가운데 한국인 유럽리그 역대 한 시즌 최다골(21골) 기록을 세운 손흥민(토트넘)을 필두로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에서 이번 시즌 전 경기 출전에 성공한 지동원,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도 무난히 뽑혔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