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ICT 기반 관리로 홍수 골든타임 확보

울산시는 태화강 등 지역 4대강에 홍수가 났을 때 “골든타임(사고 초기 인명구조의 가장 중요한 시간)”을 확보해 주민 피해를 예방하는 시스템을 내년 6월 말까지 구축합니다.

시는 이를 위해 22일 시청에서 한국수자원공사(K-water)와 “ICT(정보통신기술) 기반의 선제적 재난관리를 위한 홍수재해통합관리시스템 구축” 협약식을 열었습니다.

협약식에는 김기현 시장과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울산 4대강(태화강, 동천, 회야강, 외황강) 일원에 수위 관측소 27곳, 하천 영상감시 CCTV 31곳을 신설 또는 정비해 홍수와 시가지 침수에 대한 예방적, 선제적 방재 시스템을 조성합니다.

또 국토교통부, 기상청,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농어촌공사 등 하천관리 기관 간 재난관측정보 연계 시스템도 만듭니다.

이 사업은 한국수자원공사가 15억2천만원을 투입해 다음 달 착수, 내년 6월 완료할 예정입니다.

울산시는 이 시스템이 구축되면 지역 4대강 상·하류 전 유역의 강우량과 수위 등 홍수 정보를 실시간 파악할 수 있어 신속한 상황 전파와 주민 대피를 위한 골든타임을 확보, 시민 생명과 재산 보호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김 시장은 “한국수자원공사와 협력해 울산의 4대강 홍수 예방에 노력하고, 재난대응체계를 획기적으로 높여 시민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