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창원시, 논란 속 '광역시 승격' 정면돌파 강행

{앵커:창원시는 지난 대선에서 광역시 승격문제를 공약화 시키겠다며 총력전을 펼쳤지만 결국 성사되지 못했죠.

동력이 떨어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기는 한데,
창원시는 광역시 승격을 그대로 추진해나가겠다는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선에 발맞춰 전국적으로 광역시 승격 광고를 내보내며 분위기를 띄웠던 창원시.

각 당 대선후보들이 선출된 이후에는 안상수 창원시장이 각 당 정책담당자들을 모두 만나며 지원을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결국 대선 공약에 포함시키는 데 실패했습니다.

조기대선이 치러져 시간이 촉박했다는 점을 이유로 내세웠습니다.

{안상수/창원시장"시간적 제약과 물리적 한계를 극복하지 못해 너무나 안타깝고 아쉬움도 많이 남습니다"}

동력이 상당 부분 떨어진 상황이지만
창원시는 그대로 광역시 승격 사업을 계속 추진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지난해 발의한 광역시 승격 법률의 올해 국회 통과에 우선 집중하고,
내년 지방선거 무렵 개헌이 논의될 경우 지방분권형 개헌이슈로 포함시키겠다는 전략입니다.

{안상수/창원시장"(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시절) 지방분권형 개헌을 공약으로 채택했기 때문에 적어도 내년 지방선거 때에는 개헌투표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현실성이 없다며 광역시 승격주장을 철회할 때라는 주장도 만만치 않습니다.

반대론자들은 우선 비슷한 인구를 가진 다른 도시들을 빼고 창원만 광역시로 승격되는 건 현실성이 없고,
경남도나 타 시군의 반대가 큰 점, 지역 국회의원들도 소극적인 점 등을 내세웁니다.

재선을 노린 안상수 시장의 정치적 제스쳐일 뿐이라는 주장입니다.

{송순호/창원시의원"(개인의)정치전략에 창원시의 공적자산인 예산과 행정력을 쏟아붓는 건 어찌보면 부도덕한 일일 수 있다, 이렇게 판단합니다"}

창원시와 경남도, 지역 국회의원등의 입장이 복잡하게 얽힌 광역시 승격문제는 원하던 원치 않던 간에
내년 지방선거까지 지역의 주요 이슈로 작용할 전망입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