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범근 이름 딴 골키퍼 송범근도 승리의 주역

아르헨티나를 꺾은 신태용호의 또 다른 승리 주역은 “거미손” 골키퍼 송범근(고려대)입니다.

2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조별리그 A조 2차전 한국과 아르헨티나와의 경기에서 한국은 전반을 2-0으로 앞서나갔습니다.

아르헨티나는 후반 들어 작심한 듯 매섭게 공세를 펼치며 한국 골문을 위협했습니다.

그러나 송범근은 수차례 몸을 던져 아르헨티나의 슈팅을 막아냈습니다.

아르헨티나는 이날 19개의 슈팅을 때려 7개를 기록한 한국보다 슈팅 수가 12개나 많았습니다.

아르헨티나의 유효슈팅은 8개였는데, 송범근은 후반 5분 마르셀로 토레스에게 내준 한 골을 제외하면 든든하게 골문을 지켰습니다.

축구 애호가인 아버지가 차범근의 이름을 따 작명한 것으로 알려진 송범근은 이날 승리 후에도 자신감에 넘치는 모습이었습니다.

송범근은 경기 후 기자들과 만나 “상대가 슈팅을 때려도, 우리 선수들의 버티는 힘이 많이 늘었다”면서 “위기 상황에서도 실점하지 않고 선수들끼리 믿고 뭉치다 보니 자신감이 생겼다. 기니 전 무실점으로 자신감이 늘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특히 잉글랜드 폴 심프슨 감독이 조별리그 3차전 한국전을 앞두고 “한국 골키퍼를 괴롭히는 경기를 하겠다”고 말한 데 대해서도 응수했습니다.

송범근은 “아르헨티나도 강팀이라 했는데 우리에게 졌다”면서 “잉글랜드 감독이 골키퍼를 괴롭히겠다고 하는데, 괴롭힐 수 있으면 해보시라”고 맞받아치며 선방을 다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