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상수도 공급사업 차질 없이 추진

환경부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상수도 공급사업을 오는 10월 말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24일 밝혔습니다.

총사업비 598억원(국비 360억원)을 들여 대관령면에 저수용량 195만t의 식수 전용 저수지와 시설용량 7천㎥/일 규모의 정수장을 건설하는 사업입니다. 2014년 12월 착공됐습니다.

전체 사업 공정률은 식수전용 저수지 70%, 정수장 76%입니다. 11월 저수를 시작하고, 12월 초 부터는 용수 공급이 가능해집니다.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인 2018년 2월 9일부터 25일까지 필요한 급수 인구는 하루 평균 약 5만여 명으로추산됩니다.

환경부는 동계올림픽 이후에는 현재 운영중인 노후화한 대관령정수장을 폐쇄하고, 현재 공사중인 신규 정수장으로 대체할 방침입니다.

여유 용량인 3천㎥/일을 종전 공급지역인 물이 부족한 대관령면 지역과 알펜시아 등에 공급할 계획입니다.

조경규 환경부 장관은 이날 공사 현장을 방문해 식수전용 저수지, 정수장 등 주요 시설공사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공사 관계자들을 격려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