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소셜프랜차이즈 창업지원으로 일자리 창출

부산시는 고용노동부와 함께 분산 일자리 르네상스 프로젝트의 하나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소셜 프랜차이즈 창업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습니다.

이 사업은 상업적 프랜차이즈 시스템을 응용해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소셜 프랜차이즈 시스템으로 청년 등 취약계층의 고용 확대를 지원하기 위한 사업입니다.

부산시는 지난해 모두 4억원을 들여 프랜차이즈 본부 6개를 선정해 인테리어 가이드, 브랜드 개발 등을 지원했습니다.

그 결과 프랜차이즈 직영점 2개, 가맹점 8개 등 모두 10개의 신규 창업과 35명의 일자리를 창출했습니다.

올해는 모두 7억원의 국비를 확보해 프랜차이즈 가맹본부 6개, 가맹점 12개 등 모두 18개의 신규 창업과 70명의 고용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사업을 위탁받은 부산디자인센터는 지난달부터 대상 사업자 공모에 들어가 천연허브와 곡물 등 두피를 관리하는 “컬러풀뷰티풀”, 쌀과 천연효모를 재료로 하는 “베러먼데이 베이커리”, 맞춤형 레시피를 제공하는 “단디도시락”, 퓨전 디저트 업체 “파총총”, 수제 일식 전문점 “교토 돈부리”, 어묵을 재료로 신규 먹거리를 개발하는 “후-푸드” 등 6개 업체를 선정했습니다.

이번에 선정된 6개 업체는 청년 등 취약계층이 가맹점을 개설할 경우 가맹비와 교육비를 50% 할인하고 취약계층의 사회진출을 지원하게 됩니다.

부산시 관계자는 “소셜 프랜차이즈 시스템으로 기업의 지속가능한 경영을 돕고 취업 취약계층을 위한 저비용 프랜차이즈 창업을 유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