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크리스 세일, 9경기 연속 10탈삼진 기록 무산

미국프로야구 보스턴 레드삭스의 좌완 크리스 세일(28)이 연속 경기 두 자릿수 탈삼진 신기록 달성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세일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 파크에서 텍사스 레인저스와 벌인 홈 경기에 선발 등판, 7⅓이닝 6피안타(1피홈런) 1볼넷 4실점(3자책)을 기록했습니다.

97개의 공을 던지면서 삼진은 6개 잡았습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세일은 최다 연속 경기 두 자릿수 탈삼진 타이기록을 갖고 있었습니다.

그는 지난달 11일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전 10탈삼진을 시작으로 지난 20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 10탈삼진까지 8경기 연속 두 자릿수 탈삼진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외계인” 페드로 마르티네스가 보스턴에서 뛰던 1999년 8월 20일∼9월 28일 8경기 연속 두 자릿수 탈삼진과 어깨를 나란히 한 기록입니다.

세일은 시카고 화이트삭스 소속이던 2015년에도 8경기 연속 두 자릿수 탈삼진 행진을 벌인 적이 있습니다.

세일이 이날 텍사스를 상대로 10개 이상의 탈삼진을 뽑아냈다면 이 부문 신기록의 주인공이 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날 텍사스 타선을 맞아 두 자릿수 탈삼진 행진을 이어가지 못했습니다.

세일은 주심이 스트라이크 판정에 인색하다고 느꼈는지 경기 중 예민한 반응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날 세일을 끌어내린 타자는 추신수였습니다.

보스턴이 8-3로 앞서던 8회초 1사 2루에서 세일은 추신수를 상대했습니다.

추신수는 세일의 2구째를 받아쳐 좌전 적시타를 날렸고, 보스턴 벤치는 세일을 조 켈리로 교체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