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집회에서 살수차, 차벽 없어진다

어제(25) 청와대가
검경 수사권 조정의 전제조건으로
인권 친화적 경찰이 돼야 한다고
강조한 지 하루만에 경찰이 구체적인
방안을 내놨습니다.

이대형 경찰청 인권보호담당관은
오늘 부산경찰청에서 열린 인권
워크숍에서, 앞으로 집회 현장에
경찰력과 살수차, 차벽을 배치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삼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수사와 생활안전, 교통 등
경찰 기능별로 인권 대책을
수립해 경찰의 인권 의식이
함양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