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협력사 결제시스템 지원 확대

르노삼성자동차가 협력사 결제시스템 지원 강화에 나섭니다.

르노삼성차는 30일 부산시 해운대구 한화리조트에서 1차 협력사들과 “제3회 동반성장 아카데미”를 열고 상생경영 확대 방안을 모색했다고 밝혔습니다.

르노삼성차는 이날 1차 협력사에 적용 중인 상생결제시스템을 2, 3차 협력사로 확대하자고 강조했습니다.

상생결제시스템은 중소기업이 대기업의 신용도를 활용해 은행 금융지원을 받는 제도다. 중소기업은 이 제도를 활용하면 금융비용을 줄이고 납품대금도 조기에 받을 수 있습니다.

지난해 상생결제시스템을 도입한 르노삼성차는 지난 8개월간 1차 협력업체에 8천320억원을 발행했습니다. 2, 3차 업체까지 확대 적용되면 총 254개사가 상생결제시스템 혜택을 받게 됩니다.

황갑식 르노삼성차 구매본부장(전무)은 1차 협력업체 임직원의 역할을 강조하며 “상생결제시스템을 확대 적용해 국내 자동차 산업의 동반성장 문화 구축에 동참해달라”고 밝혔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