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커리, 7월 말 한국 방문

미국프로농구(NBA)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간판선수 스테픈 커리(29·191㎝)가 7월 말 한국을 찾아 팬들과 만납니다.

이번 방한은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언더아머가 개최하는 “언더아머-스테픈 커리 아시아 투어”의 하나로 커리는 7월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국내에 머뭅니다.

커리는 이번 아시아 투어를 통해 서울과 중국 베이징, 청두, 항저우 등 4개 도시를 방문할 예정입니다.

그는 아시아 지역 유소년 선수들과 함께하는 클리닉에 참석하고 다양한 트레이닝 프로그램도 진행합니다. 또 그의 동생이자 역시 NBA 선수인 세스 커리(댈러스)도 함께 투어에 동행합니다.

이번 아시아투어에서 중국을 먼저 거친 뒤 서울을 마지막 목적지로 찾게 되는 커리는 국내에서 농구 클리닉, 3대3 경기 등에 참석합니다.

2015년과 2016년 NBA 최우수선수(MVP)에 연속 선정된 커리는 후원사인 언더아머를 통해 “스포츠를 향한 열정을 전 세계의 팬들, 특히 아시아 팬들과 함께하고 싶다”며 “아시아의 놀라운 문화와 역사로부터 배우는 것이 많기 때문에 더욱 기대된다”고 아시아 투어를 앞둔 소감을 전했습니다.
[보도정보센터]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