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확산 비상, 양산시, 기장군 등 비상방역 가동

전국적으로 AI가 확산되면서 부산 기장군과 경남 양산시 등에서 비상방역활동이 휴일인 오늘도 계속됐습니다.

특히 울산 온산읍에서 AI양성반응이 나타나면서 영남권 최대의 산란계 집산지인 양산시는 물론 기장군도 긴급 초동방역과 살처분 작업을 하루 내내 이어갔습니다.

현재까지 경남에서는 5천4백여마리, 부산 기장에서는 7천마리 이상이 매몰처분됐으며 앞으로도 확산방지를 위한 예방적 차원에서 매몰작업이 계속될 예정입니다.

특히 지난 2년 연속으로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던 고성군과 인근 통영시도 중점 관리지역내 방역활동을 강화하는 등 AI비상체제에 들어갔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