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검사로 속이고 여성 상대 사기 행각

{앵커:20대에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될 수있을까요?

하지만 실제 20대가 자신의 신분을
차장검사라고 속인 뒤 사기행각을 벌이다 적발됐습니다.

상당수 여성들이 속아 넘어갔습니다.

황보 람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8살 A 씨는 지난해 12월,
평소 연락처만 알고 있던 여성
25살 B 씨와 연애를 시작합니다.

A 씨는 B 씨와 처음 만날 때부터
신분증을 보여주며 자신을 대검찰청 특수7부 차장검사라고 소개했습니다.

그리고 이명박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검찰총장 등과의 메신저 내용을 보여주며 친분을 자랑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모두 가짜였습니다.

대검 특수 7부는 있지도 않은
부서인데다, 이름과 나이도 모두
지어 낸 것이었습니다.

{피해 여성/"SNS 통해서 묻지도 않았는데 본인이 검사라고 얘기를 했고…차장검사를 하기에는 나이가 어리잖아요. 일상적이진 않으니까…"}

A 씨는 이런 식으로 지난해 12월부터 5달동안 모두 12명의 여성을
속여왔습니다.

변호사를 소개 해준다는 명목으로
돈을 뜯어내기도 했습니다.

심지어 경찰 조사 도중 잠적해
똑같은 수법으로 범행을 저지르기도
했습니다.

{김회성/부산 남부경찰서 지능팀장/"1차 조사 이후에 잠적을 했습니다. 저희가 실시간 위치 추적 등을 동원해서 찾으니까 또다른 여성에게 지금과 똑같은 수법을 통해서…"}

경찰은 공문서 위조 등의 혐의로
A 씨를 구속하고, 여죄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KNN 황보 람입니다.

황보람 기자
  • 황보람 기자
  • lhwangb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