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 앞바다서 의식불명 환자 긴급후송

어제 저녁 7시 반쯤
부산 남외항에 정박중이던 9만3천톤급 화물선에서 페인트 작업공인
57살 황 모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헬기를
긴급투입해 황씨를 병원으로
후송했으며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황범 PD
  • 황범 PD
  • yellowtiger@knn.co.kr
  •  
  •  

의견쓰기